비타민D가 부족하면 폐건강 적신호!
상태바
비타민D가 부족하면 폐건강 적신호!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0.12.0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뼈 건강에 필수로 알려진 비타민D가 폐 건강에도 중요한 인자라는 연구결과가 2013년 증명되면서, 비타민D는 칼슘 흡수를 도와 어린이와 성인의 뼈와 근육 건강에 주요한 영양소로 알려져 있으며, 대사증후군, 심혈관질환, 암, 호흡기질환의 관련성도 보고되고 있다.

2008년부터 2010년간의 한국 국민영양조사자료에 따르면 19세 이상 총 10,096명을 조사한 결과, 혈중 비타민D 수치가 높을수록 폐기능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으며, 특히 결핵을 앓았던 경우 비타민D와 폐기능의 관련성이 더욱 분명히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증명했다. 
 


연구 결과, 체내 비타민D의 표지자인 ‘혈청 25 하이드록시비타민D [25(OH)D]’ 수치가 높은군인 Q4가 낮은군인 Q1에 비해 폐활량이 51mL 더 높았으며(표1), 결핵을 앓았던 경우는 비타민D가 높은군이 낮은군에 비해 폐활량이 229mL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59.6%인 6,020명이 비타민D의 혈중농도가 기준치 20ng/mL 이하로 비타민 D 부족 인것으로 나타났다. 

6.3%인 636의 혈중농도는 10ng/mL 미만으로 비타민D 결핍이며, 53.3%인 5384명은 10~20ng/mL 이고, 32.4%인 3274명은 20~30 ng/mL으로 조사되었다. 오직 7.9%인 802명만이 뼈 건강을 위한 권고치인 30 ng/mL 이상이었다. 남성이 여성보다, 비흡연자가 흡연자보다, 운동을 하는 사람이 하지 않는 사람보다 비타민D의 혈중농도가 높았다. 
   
비타민D 결핍은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으며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07년부터 5년간 건강보험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비타민D 결핍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07년 1,800명에서 2011년에는 1만6,000명으로 급증했다고 한다. 

한국 국민영양조사자료에 따른 연구결과, 혈중 비타민D가 연령, 성별, 비만, 흡연, 운동 등 이미 알려진 요인과는 독립적으로 폐 건강과도 연관이 있었으며, 특히 폐결핵의 병력이 있는 군에서 이러한 관련성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최근 학업이나 직장생활 등으로 인해 우리나라 모든 연령에서 낮 시간의 야외활동이 적어 이 조차도 충족하지 못한 경우가 많은데, 폐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비타민D는 현재 뼈의 건강을 기준으로 하는 30 ng/mL 보다 낮기 때문에 일광욕을 통해 체내 비타민D를 적절히 유지거나 비타민D가 함유되어 있는 영양제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