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목뒤가 뻐근하다면 스마트폰 사용 의심?!
상태바
갑자기 목뒤가 뻐근하다면 스마트폰 사용 의심?!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0.11.2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30대 워킹맘 A씨는 지난달 아침 기상 시 목덜미 통증을 느꼈으나 잠자는 자세가 잘못 되어 그런가보다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하지만 가볍게 여겼던 증상은 며칠째 사라지지 않았고 오히려 목과 어깨 결림이 심해질뿐더러 뻐근한 느낌이 지속되고 팔과 손가락에 찌릿한 느낌이 나타나기까지 했다. 최근에는 두통까지 심해져 가까운 병원을 찾았더니 목 디스크 초기라는 진단을 받고 현재 치료중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목 디스크 환자 수는 5년 전 대비 10.1% 증가한 95만 9천 명이며 여성이 남성보다 22.5% 많으며 60대 여성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한다. (2018년 기준)

목 디스크는 경추 뼈와 뼈 사이의 추간판이 탈출하거나 파열돼 경추신경이 자극받아 목, 어깨, 등, 팔 통증과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흔히 척추질환을 이야기할 때 자주 언급되는 추간판은 척주의 마디마디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 연질의 조직이다. 추간판 내에는 유동성을 가진 핵이 들어 있고 그 외벽은 양파 껍질 모양의 섬유질로 되어 있다.

목 디스크는 외상, 교통사고 등에 의한 손상 또는 목등뼈 부위 관절 노화로 추간판 수분이 감소하면서 탄력을 잃어 섬유질이 파열되면서 수핵이 탈출하거나 돌출되는 경우가 주원인이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장시간 사용으로 인해 젊은 층에서도 목 디스크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디스크가 빠져나온 정도나 방향에 따라 증상이 다르나 크게 3가지를 들 수 있다. 목 디스크가 측방으로 나와 경추 신경근을 압박하는 경우 앞선 A씨의 경우처럼 팔과 손으로 통증이 뻗어나가는 통증이 나타난다. 목 디스크가 중앙으로 나와 척수를 압박하는 경우 하지 감각 저하 및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나며 목 디스크가 신경근과 척수를 동시에 압박하는 경우 팔과 손 등 상지의 통증과 다리 등 하지의 근력 약화 및 감각 이상이 나타날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여가 생활이 줄어들면서 집에서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등 개인용 전자기기 사용 시간이 늘어나고 있는데 장시간 고개를 숙인 채 사용하다 보면 경추 추간판에 무리를 줘 목 디스크가 발생할 수도 있다. 목 디스크 예방을 위해 스트레칭을 자주 실시해 목과 어깨 긴장을 자주 풀어주도록 하며 컴퓨터 및 스마트폰 사용, 공부, 설거지 등 오랫동안 고개를 숙이거나 젖히는 행동을 피하고 올바른 자세로 앉고 높은 베개 사용을 삼가도록 한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