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방병은 아는데, '난방병'은 모른다?
상태바
냉방병은 아는데, '난방병'은 모른다?
  • 김준수 기자
  • 승인 2020.11.0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됐다. 그러다보니 각종 난방기구들을 많이 찾게 되고, 아무래도 온종일 창문을 열 일이 없어졌다. 하지만 이렇게 생활하다보면 실내공기가 건조해지고 공기질도 나빠지기 마련이고 자칫 ‘난방병’에도 걸릴 수 있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많다.

난방병은 심각한 질환은 아니지만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일상생활을 불편하게 할 수 있어 평소 올바른 생활습관과 대처법으로 적절히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겨울철 난방병, 밀폐건물 증후군 일종

난방병은 여름철 냉방병에 비해 다소 생소할 수 있는데, 냉방병과 반대되는 것으로 겨울철 과도한 난방과 건조한 실내 환경으로 인해 발생한다. 밀폐된 공간에 난방을 지나치게 할 경우 실내외 온도차에 잘 적응하지 못해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주로 두통을 호소하며 눈, 코, 목 등이 건조해져 따갑거나 아프다. 가슴이 답답하고 어지럽거나 기억력이 감퇴되며 정신적인 피로감이 생겨 작업능률이 저하되고 무기력해지기도 한다. 심하면 허리나 무릎, 손목 등의 관절이 욱신거리고 손발이 붓는 경우도 있다.

난방병은 밀폐건물증후군의 일종이다. 밀폐건물증후군은 환경요인에 의한 병으로 밀폐된 실내공간에서 장시간 생활함으로써 생기는 여러 증상을 통칭한다. 특히 요즘처럼 난방으로 창문을 꼭꼭 닫고 히터를 가동시키고 일하는 사무실이 많은 경우 밀폐건물증후군 현상을 보이는 사람들은 늘어난다. 증후군의 특징은 사람들이 건물 내로 들어가면 증세가 나타나고, 밖으로 나오면 괜찮아지는 경우가 많다.

난방병의 경우 보통 실외에서 맑은 공기를 쐬면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지만 장기간 지속되면 이상 증상이 생길 수 있다. 현대사회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집, 사무실, 자동차 등 하루 중 80% 이상을 실내에서 생활하고 있는 만큼 당장 증상이 없더라도 건강을 위해 항상 주의해야 한다”고 말한다.

 

철저한 환기, 청결한 환경, 적절한 운동 중요

난방병을 예방하기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가급적 난방기의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다. 적정실내온도는 18~20℃가 적당한데, 적정실내온도가 되면 난방기를 끄고 카디건 같은 겉옷을 입거나 무릎담뇨나 실내화 등 보온용품으로 보온을 하는 것이 좋다. 따뜻한 차를 마셔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외부활동을 마치고 실내로 들어오면 조금이라도 빠르게 온도를 높일 생각으로 난방기를 강하게 가동하는 경우가 있는데, 급격한 온도차이로 몸의 면역력이 약해질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

 

기사제공 : 엠디저널 (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