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힐 착용, 여성 발 건강에 좋지 않다?
상태바
하이힐 착용, 여성 발 건강에 좋지 않다?
  • 김호겸 기자
  • 승인 2020.10.1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힐을 신기 전과 신은 후, 하체의 체열을 측정 할 경우 종아리 등의 혈류 흐름이 둔해지고 하체의 체온이 낮아지는 양상을 보이게 되는데 이는 혈액순환이 나빠지고 하지 부종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하이힐을 신으면 체중이 극단적으로 발가락 무지에 집중되고 발가락이 지나치게 조여지게 되어 통증과 함께 발모양의 변형을 가져올 수 있다.

하이힐의 경우 발목과 전족부가 꺽이는데 발목과 발등 모양이 L자형에 가까워 하이힐을 신은 상태에선 발목 관절이 앞으로 심하게 튀어나와 발목과 발등이 I자 형태를 만들어 발목 관절이 꺽이면서 그 주변부 인대가 늘어나거나 앞부분의 발가락 관절이 탈구되면서 주변의 지방조직을 자극해 관절염을 유발할 수도 있다.

하이힐 병의 대표적인 질환은 무지외반증으로 엄지발가락이 바깥쪽으로 휘는 증상과 함께 튀어나온 뼈로 인해 통증을 일으키는데 심할 경우 엄지발가락이 두 번째 발가락 밑으로 들어가는 발가락 변형이 일기도 한다. 이외에도 서거나 걸을 때 자세가 잘못되어 허리, 무릎, 골반에 이르기까지 통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무지외반증외에 소건막류도 하이힐 병으로 잘 알려져 있다. 소건막류는 새끼발가락의 뿌리 관절 부분이 바깥쪽으로 돌출되면서 튀어나온 부분이 신발과 닿아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하이힐을 신어 발바닥 앞쪽에 압력이 가해지고 무의식적으로 엄지나 새끼 발가락쪽으로 힘을 주게 되는데 이때 새끼발가락쪽에 과도하게 힘을 주면 소건막류의 발생 확률이 높아 질 수 밖에 없다.

하이힐을 즐겨 신는 여성들의 경우 위 질환말고도 척추전방위증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다. 직장인 여성의 경우 높은 굽의 구두를 즐겨 신은 것이 원인이 돼 척추전방전위증 진단을 받기도 한다.

특히, 직장여성의 경우 외부 미팅이 많고 정장차림에 하이힐을 신을 때가 많은데, 그러다 보니 허리에 통증이 오게 됐고 어느새 거동이 불편해지더니 결국 뒤뚱뒤뚱 걸음으로 걷게 된다면 척추전방위증도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따라서 허리와 엉치 통증이 지속된다든지 걸음걸이가 달라졌거나 다리 저림 증상이 심해졌다면 척추전방전위증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하이힐 병은 초반에는 신발 또는 보조기, 교정깔창 등으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중증이상으로 진행 될 경우에는 외과적인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하이힐보다 편한신발을 착용하고 앞 볼이 넉넉하고 부드러우며 굽이 낮은 신발을 선택하면 하이힐 병을 미연에 예방할 수 있다.

덧붙여 엄지발가락이 과도하게 꺽어지는 폭이 좁은 신발을 피하고, 평소에 발가락을 폈다 오므렸다 하는 발가락 스트레칭을 자주 해주는 곳도 하이힐병을 예방하는데 좋겠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 (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