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인 함류량이 높은 커피나 에너지 음료, 관절염을 악화신킨다?
상태바
카페인 함류량이 높은 커피나 에너지 음료, 관절염을 악화신킨다?
  • 김호겸 기자
  • 승인 2020.10.1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절염 환자인 박모(42. 남)씨는 관절염을 앓고 있는데 커피나 탄산음료를 즐겨 마신다. 특히, 힘이 빠지고 기분 전환이 필요할 경우에는 여지없이 카페인 함유량이 높은 커피나 탄산음료를 찾는 경우가 종종있다.

위와 같이 카페인을 함유한 커피와 에너지 음료의 소비가 늘면서 그로 인한 긍정적인 효과와 함께 그로 인한 관절염 등 관절에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나라의 성인 한명이 일년간 마시는 커피는 670잔에 이르고 있으며, 카페인을 함유한 에너지음료가 중ㆍ고등학생과 취업을 앞둔 대학생들 사이에서 `잠 깨우는 음료수`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에너지 음료의 판매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 에너지음료 시장은 지난해 국내에서 1000억원 규모로 급성장 한 상황. 

이러한 커피와 에너지 음료의 증가는 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들의 경우는 커피와 에니지 음료를 자주 음용하는 것을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성인의 하루 카페인 권장량은 400㎎이다. 소아청소년은 이보다 더 적어 몸무게 1㎏당 2.5㎎이다. 몸무게가 60㎏이면 1일 권장 카페인 소비량은 150㎎인데 관절염 환자가 권장 소비량 보다 적게 먹어야 하는데 권장 소비량을 넘길 경우 관절염에 좋지 않은 영향을 보일 수 있다.

관절염 환자가 커피나 에너지 음료를 마셨을 경우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카페인 함유량이 높은 커피와 에너지 음료르 피하는 것이 좋다. 관절염 환자가 복용하고 있는 약의 경우 카페인 분해를 방해해 혈액 속의 카페인 농도를 높일 수가 있다. 이로 인해 심장 두근거림이나 중추 신경계 흥분으로 불면증 등의 증상이 심해진다.

관절염은 주로 손가락, 손목, 발가락에서 초기증상이 나타나고 팔꿈치, 발목, 무릎, 어깨 등 전신의 관절에 염증이 퍼지게 되는데, 관절염은 조기치료가 무척 중요한데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발병 1~2년 사이에 관절을 감싸고 있는 활액막은 물론 인대와 뼈까지 소실되면서 관절변형이 일어날 수 있다.

카페인은 이뇨 작용이 있어 칼슘의 체외 배출을 촉진하며, 커피를 하루 3잔 이상 마시면 골밀도가 떨어지고 골다공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커피와 에너지 음료를 즐기는 관절염 환자는 하루 음용량을 줄이는 것이 관절염을 악화시키지 않을 수 있고 골다공증의 위험으로부터도 자유로울 수 있다.

특히, 관절염 환자는 카페인 음용 횟수가 늘수록 근력이 떨어져서 잘 넘어질 수가 있는데 골다공증과 동반됐을 경우 골절과 연결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관절염 환자는 약물 복용 중에는 카페인과 부작용을 일으키는 약이 없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하며 약과 커피 그리고 에너지 음료를 같이 먹는 습관은 피해야 한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 (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