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가 남기고 간 흔적... 가을에도 고충주는 질환
상태바
무더위가 남기고 간 흔적... 가을에도 고충주는 질환
  • 조현정 기자
  • 승인 2020.09.2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난히도 길던 여름이 끝났다. 지겹도록 뜨거웠던 폭염은 물러갔지만, 몸 곳곳에 남은 더위의 흔적으로 고생 중인 사람도 있다. 



무더위의 흔적, 손발톱 무좀

손발톱 무좀은 고온다습한 기온이 계속되는 여름철 많이 생기는 질환이다. 연신 흐르는 땀으로 습해진 손발톱에 통풍을 방해하는 네일아트나 페디큐어까지 오랜 기간 하게 되면 발병률은 더욱 높아진다. 변색, 두꺼워짐, 갈라짐, 부스러짐 등의 증상을 보이는 손발톱 무좀을 방치할 경우 손발톱 모양이 변형될 뿐 아니라, 심하면 통증까지 동반돼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자연적으로 치유되지 않는 질환이기 때문에, 손발톱 무좀의 전성기인 여름이 끝나고 선선한 가을이 와도 사라지지 않는다. 발을 드러내야 하는 일이 많은 여름과 달리, 가을에는 양말과 신발 등으로 발을 가리게 되면서 손발톱무좀 관리에 소홀하거나 치료를 중단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손발톱 무좀은 손톱 6개월, 발톱 9~12개월 정도의 긴 치료 기간이 필요하고, 증상이 빠르게 호전되지 않아서 꾸준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자외선과 땀이 앗아간 내 모발, 탈모

여름은 탈모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계절 중 하나다. 강한 자외선과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피지분비가 늘어나 두피와 모발에 각종 세균이나 트러블이 발생해 탈모 증상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름보다 가을이 더 위험하다고 말한다. 늦여름부터 가을, 겨울은 퇴행기 모발의 비중이 높아 모발의 성장이 더디고, 빠지는 양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순히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나타나는 탈모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계절이 지나면 다시 회복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러한 경우 일교차가 큰 가을 날씨에 두피와 모발의 건강 균형이 깨지지 않도록 청결과 통풍에 신경 쓰고, 머리 감은 후에는 뜨겁지 않은 바람으로 두피까지 꼼꼼히 말려주면 회복에 도움이 된다. 일정 기간이 지나도 탈모 증상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통해 본인의 탈모 유형을 파악하고 이에 맞는 치료법을 찾아야 한다. 특히 이마가 M자 모양으로 후퇴하고 앞머리나 정수리 쪽 모발이 가늘어져 빠지는 남성형 탈모는 진행되는 질환으로,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끝나지 않는 열대야 후유증, 가을 불면증

한여름에는 밤마다 찾아오는 열대야에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는 이들이 많다. 이로 인해 불면증에 시달리는 사람도 늘어난다. 더위로 잠 못 드는 밤에 이미 깨져버린 수면 리듬은 가을이 되어도 돌아오지 않는 경우가 많다.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면 만성피로, 두통 등 다른 질환에도 시달릴 수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불면증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수면 습관이다.

불면증을 이기기 위해서는 평소 잠잘 때 외에는 침대에 눕지 않도록 하고, 잠이 오지 않으면 침실 밖으로 나와서 라디오를 듣거나 책을 읽는 등의 정적인 활동을 하는 것이 좋다. 스마트폰을 하거나 TV를 보는 것은 피해야 한다. 가벼운 운동이나 산책 등을 규칙적으로 하며 건강하게 신체 에너지를 소진하고, 수면 3~4시간 전 격렬한 운동은 피한다. 담배나 술, 카페인 음료 등은 되도록 자제하는 것이 숙면에 도움이 된다. 여러 노력에도 불구하고 불면증이 지속될 시에는 수면제를 복용하는 것을 권한다. 다만, 수면제 선택은 꼭 의사와 상의한 후 결정하고, 단기적으로 복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만약 수면제 복용이 어렵다면 수면에 도움을 주는 건강식품을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이를 위해 건강식품에 포함된 기능성 원료를 확인하여 효과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대표적으로 L-테아닌이 스트레스 해소를 통해 긴장완화에 좋으며 결과적으로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성분이다. 이같은 원료를 포함한 건강식품을 지속적으로 섭취한다면 불면증에 대한 긍정적인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 (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