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발두통 환자, 심각한 정서적 문제 보여
상태바
군발두통 환자, 심각한 정서적 문제 보여
  • 김호겸 기자
  • 승인 2020.09.0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발두통은 한쪽 눈 주변이나 측두부의 극심한 통증과 함께 눈물, 콧물, 코막힘, 결막충혈 등 자율신경계 이상 증상이 동반되는 두통이다. 통증이 시작되면 15분 이상 지속되고, 이러한 통증이 하루 8번까지 발생한다. 군발두통에는 발작이 지속되는 군발기와 증상이 완화되는 관해기를 반복하는 반복성 군발두통과 관해기가 없거나 3개월 미만인 만성 군발두통이 있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신경과 조수진 교수,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신경과 손종희 교수 공동연구팀은 ‘군발두통에서 관해기 및 편두통 동반이 불안과 우울증에 미치는 영향’ 연구에서 군발두통 환자가 불안과 우울증까지 겪는 것으로 확인했다.

연구팀은 2016년 9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을 포함한 16개 병원의 군발두통 환자 222명과 군발두통이 없는 대조군 99명을 비교․조사했다. 군발기와 관해기에 변화를 알기 위해 만성군발두통 환자는 조사대상에서 제외했다.

분석 결과 군발두통 환자 중 38.2%가 중증의 불안을, 34.6%가 중증의 우울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군발두통 환자 3명 중 1명꼴로 중증의 불안 및 우울증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군발두통 환자는 군발두통이 없는 경우에 비해 중증의 불안과 우울증을 겪을 위험도가 각각 7배와 5배 높았고, 편두통이 동반된 경우에는 각각 33배와 17배까지 증가했다.

단 군발기가 끝나고 관해기에는 불안 및 우울증이 개선됐다. 불안 척도점수(GAD-7, 0~21점)는 군발기에 평균 6.8점에서 관해기 1.6점으로 ‘불안 없음’으로 감소했다. 우울증 척도점수(PHQ-9, 0~27점) 역시 군발기 평균 6.1점에서 관해기 1.8점으로 ‘우울증 없음’으로 감소했다. 중증 불안의 비율도 군발기 33%에서 4%로, 중증 우울증의 비율은 19%에서 2%로 크게 줄었다.

군발두통은 주로 야간에 발작을 일으켜 수면장애로 이어질 수 있고, 군발두통이 자율신경계에 관여하는 시상하부와 연관되고, 극심한 통증으로 직업을 포함한 일상생활의 장애가 있다는 점 때문에 불안과 우울증까지 동반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군발두통 관해기에는 통증의 개선과 함께 뇌의 기능적 변화로 인해 불안과 우울증이 해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를 통하여 군발두통 환자의 우울, 불안 등 정서적 문제 개선에 군발두통 치료를 통한 증상 감소가 큰 영향을 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편두통과 군발두통이 동반되는 환자들은 고통과 질병 부담이 매우 심하므로 적극적인 치료가 더욱 필요하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 (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