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근육을 강화해야 한다... 허리디스크를 개선하는 생활습관과 운동방법
상태바
허리 근육을 강화해야 한다... 허리디스크를 개선하는 생활습관과 운동방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8.2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모 씨(29세, 회사원)는 평소 과도한 업무와 야근에 시달린다. 그에게 허리 통증은 일상과도 같다. 통증은 허리를 시작으로 다리 쪽으로 내려왔다. 다리의 감각이 둔해지는가 싶더니 다리가 저릿저릿 저리고 통증이 일기 시작했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고질적으로 달고 사는 요통이라 심각하게 생각지 않다 업무에 지장이 올 정도가 되어 병원을 찾았다. 허리 디스크라는! 진단을 받은 그는 수술을 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생 에 덜컥 겁이 났다.

한국인에게 익숙한 허리 디스크, 수술만이 최선의 치료는 아니다
황 씨의 경우처럼 허리 통증은 현대인에게 익숙한 질환이다. 통계에 따르면 한국인의 80% 이상이 평생 한 번 이상 허리 통증으로 고생한다. 허리 통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허리 디스크가 있다. 디스크는 질환 이름이 아닌 척추뼈 사이에 위치해 뼈들이 서로 부딪치는 것을 방지하는 부드러운 구조물을 말한다. 디스크에 갑자기 과중한 충격이 가해지면 디스크가 원래 자리를 이탈해 신경을 압박하거나 근처 인대와 근육을 손상시켜 통증이 발생한다. 요추 디스크에 문제가 생겨 나타나는 질환을 요추 추간판탈출증(허리디스크)라고 한다. 

추간판탈출증은 퇴행성 질환으로 주로 50 - 60대에 증상이 발병하는 척추관협착증과 달리 30 - 40대에 많이 나타난다. 허리를 굽힐 때 불편함을 느끼고 오래 앉아 있거나 운전을 할 때 통증이 심해진다. 허리 디스크는 통증은 차치하고라도 그 치료법을 결정하기 어려워 까다로운 질환으로 손꼽힌다. 황 씨처럼 허리 디스크라고 하면 무조건 수술부터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허리 디스크는 여타 척추질환 중 보존요법 효과가 가장 좋은 질환이다. 허리 디스크로 치료가 필요한 환자의 15 - 20% 정도만이 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그 외에는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적절한 운동으로 허리 근육을 강화하는 것만으로도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생활습관 개선과 운! 동만으로도 허리 통증 상당 부분 호전돼
◆ 허리를 건강하게 ① 생활 습관 편

하루 중 가장 오랜 시간 취하는 자세가 바로 ‘앉기’ 이다. 그렇기 때문에 앉는 자세는 허리통증을 줄이는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바닥에 앉는 것 보다 등받이가 있는 의자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등받이에 등을 대고 앉으면 체중이 분산되고 척추와 허리를 지탱해 주어 허리에 가해지는 피로도를 줄일 수 있다. 발받침대를 사용하거나 너무 푹신한 소파에 앉으면 무릎이 엉덩이 보다 높아져서 정상적인 척추 만곡이 소실될 수 있어 장시간 사용은 피하는 것이 좋다. 적어도 1시간에 한 번씩은 자리에서 일어나 가볍게 걷거나 스트레칭을 한다. 디스크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굳어 있는 허리 근육을 이완시켜 허리 통증을 줄일 수 있다.

서 있을 때는 등을 곧게 펴고 어깨나 목이 경! 직되지 않게 편안한 자세를 취한다. 오랫동안 서서 일할 때는 발판을 이용해 좌우로 발을 바꾸어 올리는 것이 좋다 무릎을 약간 구부리면 척추의 곡선이 유지되어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허리만 굽혀 물건을 들어 천천히 물건을 들고, 물건을 들고 서 있을 때는 가슴 가까이에 드는 것이 좋다.

수면 시 지나치게 푹신한 침대는 척추를 지지하지 못해 허리에 무리를 줄 수 있다. 수면 시 꼭 똑바로 누워서 자는 것이 좋은 것만이 아니다. 허리 통증으로 불편함을 느낀다면 무릎을 쿠션으로 받쳐주면 도움이 된다. 엎드려 자거나 옆으로 누워서 자거나 뒤척이는 것은 크게 문제가 없으니 개의치 않아도 된다. 만약 옆으로 누워 수면을 취할 때는 ! 릎을 자연스럽게 구부리고 무릎 사이에 작은 베개 넣어준다.

◆ 허리를 건강하게 ② 운동 편
자전거, 수영, 걷기, 스트레칭 등으로 허리 근육을 강화시키면 통증을 예방하거나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허리와 복부 근육이 약하면 척추를 지탱해 주는 힘이 작아 허리에 부담이 된다. 운동은 적은 분량이라도 꾸준히 매일 하는 것이 좋다. 무리하지 않고 통증이 없는 범위 내에서 운동을 자주 반복하면 효과적이다. 허리가 뻐근하다고 과도하게 비틀거나 한 방향으로 치우친 움직임은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 올 수 있다. 수영 중에서도 접영은 허리에 부담이 되므로 허리에 통증이 있을 때는 삼가는 것이 좋다.

허리 디스크가 있다고 해서 무조건 수술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 일상에서 바른 자세를 취하고 운동을 병행해 주면 허리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정확한 진단을 바탕으로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허리 디스크 치료에 대해 임 부장은 비수술적 치료로는 침상가료 (1-2일), 약물요법, 메덱스, 무중력 보행재활 장비 등을 이용한 운동요법 등이 있다. 비교적 장기간의 치료가 필요한 운동치료 외에 간단한 시술을 통해 단기간 내 통증을 다스릴 수 있다. 척추신경성형술은 척추 꼬리뼈를 통해 작은 특수 바늘인 카테터를 넣은 뒤 영상증폭장치와 치료용 약물주입으로 디스크를 제거하고 주위 인대를 강화하는 치료법이다. 만성질환자 및 고령환자에게도 시술이 가능하고 30분 이내의 짧은 시술시간으로 일생 복귀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3개월 정도 비수술적 치료를 해도 호전되지! 않으면 차기적인 방책으로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