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둥이로 태어나면 꼭 이렇다?
상태바
이른둥이로 태어나면 꼭 이렇다?
  • 조현정 기자
  • 승인 2020.07.3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 임신이 증가하면서 미숙아(이하 이른둥이로 표현) 발생도 증가하는 형국이다. 이른둥이는 임신 37주 미만 또는 체중이 2.5kg 미만으로 출생하는 아기를 일컫는데, 성장 미숙에 따라 여러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이른둥이가 태어났다고 하면, "제대로 클 수 있을까?" "커서도 문제 있는 거 아냐?"하고 의심 어린 시선을 보내는 경우를 심심찮게 보게 된다. 이른둥이 부모는 이른둥이 치료뿐만 아니라 이러한 사회적 편견까지 떠안는 이중고를 겪게 된다. 저출산이 사회적 문제로 심각하게 대두되는 시점에 이른둥이에 대하여 올바른 인식을 갖고 따뜻한 관심과 지원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이른둥이 출생아가 2005년 20,498명에서 2015년 30,408명으로 10년 동안 48.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기준 전체 출생아 중 이른둥이 비율도 6.9%로 10년 전(4.8%)보다 2.1%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른둥이 증가와 맞물려 저출산이 사회적 문제로 심각하게 대두되는 가운데 이른둥이에 대하여 올바른 인식을 갖고 따뜻한 관심과 지원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른둥이에 대한 편견과 상식에 대해 알아보자.

 

◆ 대부분 발달장애를 안고 산다?
뇌내출혈 여부가 발달장애에 중요한 요인으로 1단계 뇌내출혈의 경우 발달장애 발생 확률이 5%, 2단계는 25%, 3단계는 40%, 4단계는 100%를 보이고 있다. 뇌내출혈이 없더라도 1kg 미만에서 약 40%의 확률로 발달 장애가 올 수 있다. 초기에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발달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으므로, 대부분 발달장애 후유증을 갖는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

 

 정상 신생아보다 뇌질환 발생률이 높다?
35주 미만의 이른둥이는 정상 신생아보다 뇌내출혈의 위험이 높다. 임신 나이가 어릴수록 증가하지만, 반드시 발생하는 것도 아니다. 또한, 출생 후 치료를 잘 받은 경우 뇌내출혈 없이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다.

 

◆ 심장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
이른둥이라고 해서 심장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동맥관개존이라고 출생 후 닫혀야 하는 구조물이 있는데, 이른둥이의 경우 이것이 잘 안 닫힌다. 동맥관개존이 크게 열려 있는 경우 심부전이 발생할 수 있다.

 

◆ 시력을 잃게 될 수도 있다?
짧은 임신 나이와 저체중아로 태어나는 것이 이른둥이 망막증 발생 정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른둥이의 5% 정도가 망막의 섬유화 변화를 보이며, 1.2% 정도가 이로 인하여 실명한다고 보고되고 있다. 또한, 후유증으로 사시, 약시, 심한 굴절이상, 백내장, 녹내장 등이 생길 수 있다.

 

◆ 성인이 돼서도 키가 작을까?
이른둥이는 같은 나이의 신생아에 비해 체중, 키, 머리둘레의 성장이 더딘 경우가 많다. 하지만 빠르고 충분한 영양 공급을 통해 충분히 다른 정상 신생아와 똑같이 클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1세 이전의 성장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 캥거루 케어가 도움이 된다?
캥거루케어는 이른둥이를 부모의 앞 가슴에, 수직 위치로 안고 일정 시간 동안 피부를 맞대고 있는 것을 말한다. 캥거루케어는 이른둥이의 입원 기간을 감소시키고, 산모의 정서적 안정과 모자간 애착 강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보이므로, 적극적으로 시행하면 좋다.

 

◆ 철분제는 필수?
이른둥이는 철분 저장량이 불충분하므로 철분제 보충이 매우 중요하다. 이른둥이나 저체중 출생아는 일반적으로 6개월 이전에 하루 2~4mg/kg의 철을 공급하고 6개월 이전에 빈혈 선별검사를 실시하여 빈혈 여부를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용 분유를 꼭 먹여야 할까? 
전용 분유를 먹일 필요는 없다 모유수유를 하더라도 모유강화제를 첨가하면 충분한 영양분을 얻을 수 있다. 어느 정도의 성장 따라잡기가 이루어지면 일반 분유나 강화제 없는 모유 수유로도 충분하다.

 

◆ 치료비 부담이 과중한가
과거에는 치료비 부담으로 치료를 포기하는 사례도 발생했지만, 현재는 정부에서 정해진 항목에서 80~90% 지원하고 있다. 최근에는 인공호흡기와 인큐베이터도 건강보험이 적용되어 경제적 부담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퇴원 후 지속적인 치료(재활 치료, 산소 치료 등)가 필요한 경우에는 여전히 경제적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