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의 계절, 다리 각선미 살리기 위한 방법
상태바
노출의 계절, 다리 각선미 살리기 위한 방법
  • 조현정 기자
  • 승인 2020.07.2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은 노출의 계절인 만큼 각선미에 신경을 쓰는 계절이다. 다리가 곧게 뻗어 있으면 치마든 바지든 더 예뻐 보이는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인해 오다리, 휜다리를 가진 여성들이 있다. 다리 라인은 외적인 아름다움뿐 아니라 관절 건강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생활 습관을 바로 잡아 예방하는 것이 좋다.



▶ O자형 다리 오다리, 후천적 습관으로 발생 높아
짧은 치마나 바지를 자주 입는 여름에는 ‘오다리’로 인해 고민하고 스트레스 받는 사람들이 특히 많다. 여성들에게는 바르지 못한 걸음걸이와 변형된 다리가 더욱 신경 쓰이기 마련이다. 때문에 11자로 곧게 뻗은 아름다운 각선미를 원한다면 오다리를 정확히 알고 대처해야 한다.

오다리의 정확한 명칭은 휜 다리 또는 각변형이다. 다리뼈 자체가 휘어져 있거나 뼈 정렬이 바르지 못해 무릎 윗뼈와 아랫뼈 축을 이루는 선이 본래 각도에서 벗어나면서 다리가 휘는 증상을 말한다. 오다리는 장기화 시 관절 변형, 통증 및 퇴행성 관절염 등 2차적인 질환을 유발할 수 있고 척추 불안정증이나 허리디스크로까지 발전할 수 있다.

오다리는 유전적 요인보다 후천적 생활습관이나 자세에 의해 많은 영향을 받는다. 좌식생활에 익숙한 한국 문화에서는 압력과 자극이 많이 가해지는 것이 큰 이유다. 더불어 다리를 꼬는 습관, 기울어져 앉는 자세 등이 오다리를 유발할 수 있다.

곧게 서 다리를 붙였을 때 무릎과 무릎 사이가 5cm가 넘으면 오다리 증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오다리 증상이 있는 경우 몸의 축이 바뀌어 무릎 관절이 한쪽으로 닳아 퇴행성 관절염, 척추측만증이나 허리디스크 등 2차 질환으로 발생할 수 있으니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 짝다리 짚는 습관, 몸 전체 불균형 불러
대중 교통을 이용하다 보면 짝다리를 짚거나 한쪽으로 기대고 서 있는 사람들을 심심찮게 만날 수 있다. 혹은 하이힐을 신은 여성들이 잠시 편한 자세를 취하기 위해 짝다리로 서 있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렇게 짝다리를 짚는 경우 몸의 균형이 불안정해지고 허리뼈가 한쪽으로 기울어져 골반이 어긋날 수 있다. 한쪽 다리에만 체중이 실려 무릎 연골의 손상을 가속화시키며 한쪽 다리 근육에만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양발의 몸무게가 분산될 수 있게 바르게 서는 버릇을 들여야 하며, 오래 서 있는 경우 양쪽 다리를 번갈아 가며 무게를 지탱하는 게 좋다.

다리를 꼬거나 짝다리를 짚는 것은 다리뿐 아니라 몸 전체를 비대칭 체형으로 만드는 습관이다. 짝다리를 짚는 경우 골반과 척추가 틀어져 골반 기형이나 허리 통증 등 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수시로 자세를 체크할 필요가 있다.

 

▶ 팔자걸음, 척추 건강에 영향 
팔자걸음으로 걷는 것도 다리와 척추 건강에 부담을 주는 습관이다. 허리를 뒤로 젖히고 걷는 팔자걸음은 얼핏 보면 안정적이면서 편해 보이지만 척추 건강에는 해가 된다.

팔자로 걷는 습관은 척추 후관절에 염증이 생기거나 척추관이 좁아져 허리통증이 생길 가능성이 커진다. 척추 후관절은 척추 뒤쪽 관절로 디스크가 없는 척추 뒤쪽에서 쿠션 역할을 해준다. 하지만 팔자로 계속 무리하게 걷게 되면 염증이 생기고 허리를 뒤로 젖힐 수 없는 통증을 느낄 수 있다.

게다가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양쪽 다리가 저리는 증상이 나타나고 걸어 다닐 때 하반신이 쪼이는 듯한 통증을 느낀다. 이런 자세로 계속 걷는 다면 척추나 관절의 퇴행성 변화,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바른 자세로 걷는 것은 척추 건강과 아름다운 다리 곡선을 위해서도 중요한 생활 습관이다. 시선은 20m 정도 앞에 두고 허리를 곧게 펴서 걷자. 양 발과 다리, 팔과 몸통은 서로 스치듯이 정확히 앞뒤로 흔들어주는 것이 좋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