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층의 잘못된 배변습관이 '변비'를 부른다
상태바
노년층의 잘못된 배변습관이 '변비'를 부른다
  • 빈희정 기자
  • 승인 2020.07.1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가 들면 활동량이 줄고 신체와 장기 기능이 저하되면서 자연스레 대장의 운동능력도 약해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대다수의 중·장년층이 이러한 몸의 이상증후를 노화 현상의 하나로 생각해 대수롭지 않게 여겨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다. 특히 노인성 변비는 통증이 거의 없어 초기 대응이 늦어질 경우 장폐색증 등 각종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노년층의 변비는 운동 부족뿐만 아니라 적은 식사량, 장 운동에 영향을 주는 다른 약물 복용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므로 증상과 예방법을 미리 숙지해 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처방 받은 약이 변인의 원인으로 작용, 노인 변비 발생요인 다양
소화능력이 떨어지는 어르신은 치아가 튼튼하지 못해 식사량이 적고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보다는 부드러운 음식을 선호하기 때문에 대장의 운동능력이 약해져 변비가 생기기 쉽다. 그러나 고령층에서 나타나는 ‘노인 변비’는 일반적인 변비와 달리 변이 장 속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져 부피가 작고 단단한 변이 만들어지지만 변을 보지 않아도 고통스럽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배가 팽팽해지고 속이 더부룩하며, 아랫배 쪽에서 딱딱한 것이 만져진다. 그러나 증상이 소화불량과 비슷해 변비로 의심하지 않고 넘어가기 쉽다.

또한 노년기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아 변비가 발생하기도 한다. 노인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요실금이나 배뇨장애로 인하여 물 마시는 것을 꺼리는 습관이 변비 증상을 악화시키는 것. 따라서 물을 충분히 자주 마시고 과일과 채소 등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어야 한다.


통증 없다고 방치하면 분변매복과 장폐색증 순으로 악화
노인 변비는 통증이 거의 없어 건조하고 딱딱해진 변이 직장에 정체된 상태인 '분변매복'으로 이어지기 쉽다. 이렇게 밖으로 배출되어야 할 변이 직장에 쌓일 경우 대장이 막히는 장폐색증으로 진행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장폐색증이 발생하면 복통이나 구토, 복부팽만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수분과 전해질의 흡수가 이뤄지지 않아 변비의 악순환이 지속될 수 있다. 또한 팽창된 장 내부로 기존에 있던 수분과 전해질이 빠져나가 저혈압이나 탈수 등이 생기면 저혈성 쇼크로 생명이 위험해질 수도 있다.

변비로 대장 내 숙변이 쌓이면 고혈압, 장폐색증 등이 나타날 수 있고 노령의 환자의 경우 또 다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만일 장폐색증 증상 외 체중 감소, 혈변, 빈혈, 가늘어진 대변 등의 증상이 동반되면 대장암이나 대장 용종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증상을 정확히 진단하고 치료해야 한다.

변비 예방하려면 걷기와 올바른 배변습관 중요
노인 변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당한 운동과 식습관 조절이 필수다. 우선 규칙적인 식사와 식이섬유소 섭취를 통해 대장이 주기적으로 운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식이섬유는 대장 내 유익균의 성장을 도와 변의 부피를 키우고 변을 부드럽게 만드는 효과가 있어 하루에 20~30g 정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다만, 섬유소 섭취가 과하면 오히려 복통이나 설사 등을 유발해 건강에 무리가 갈 수 있으므로 약 2주간에 걸쳐 서서히 양을 늘려야 한다.

또한 노인들은 신경이 둔해지기 쉬우므로 가벼운 변의도 무시하지 말고 바로 배변하는 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배변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장 운동이 증가하는 아침잠에서 깬 후와 아침식사 후이므로 매일 아침 일정한 시간에 배변하도록 습관을 들여야 한다. 또한 노인들은 직장까지 변이 내려와 있어도 체력저하로 힘을 충분히 줄 수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배변 시 발 아래에 받침대를 놓으면 복압을 낮추고 좀 더 웅크리는 자세를 만들 수 있어 배변에 도움이 된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