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온도가 올라간다... 노화주의, 여름철 피부 관리방법
상태바
피부 온도가 올라간다... 노화주의, 여름철 피부 관리방법
  • 빈희정 기자
  • 승인 2020.06.1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만큼 더워 ‘서프리카(서울+아프리카)’,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신조어까지 생긴 가운데 올여름도 역대급 무더위가 예고됐다.

지난달 기상청이 발표한 ‘2020년 6~8월 여름철 전망’에 따르면 올해 여름 기온은 평년(23.6도)보다 0.5~1.5도 가량 더 오를 예정이다. 폭염 일수는 20~25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폭염일수(13.3일)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로 역대 두 번째로 더웠던 2016년 여름과 비슷한 수준이다.

 

여름철에는 더위뿐 아니라 자외선 역시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에서는 자외선의 위협을 알리기 위해 1998년부터 자외선 지수를 예보하고 있다. 자외선 지수는 1~11 단계로 나뉘며 세부적으로는 ‘낮음’(2 이하), ‘보통’(3이상~5이하), ‘높음’(6이상~7이하), ‘매우 높음’(8이상~10이하), ‘위험’(11 이상) 등으로 구분한다.

올해는 6월 초부터 전국의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음 단계까지 치솟아 자외선 노출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자외선 지수 매우 높음 단계는 햇볕에 노출 시 수십 분 이내에도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을 정도다. 따라서 오후 3시까지는 외출을 가급적 피해야 한다. 올해 여름철 전망과 비슷한 수준이었던 2016년 여름에는 피부를 손상시키는 일광화상 환자 수가 1만 1천743명에 달했다.

 

여름철 피부 손상, 복구되지 않는다?

무더운 날씨와 높은 지수의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의 온도가 올라가면 모세혈관이 확장되고 진피층의 탄력세포가 파괴된다. 이로 인해 얼굴의 탄력이 무너지고 피부 노화도 급격하게 진행된다.

이런 때에는 화상뿐만 아니라 주름도 생기기 쉬워 피부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피부에 악영향을 미치는 UVB 파장은 여름 직사광선에서 많이 나타난다. 자외선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질 경우 광노화로 인한 피부 노화 현상을 부추기고, 자외선이 콜라겐의 합성을 억제하기 때문에 손상된 세포가 복구되지 않는다. 이로 인해 피부 탄력이 저하되고 주름이 생기는 것이다.

 

여름철 피부 관리 방법!

지속적인 자외선 노출로 자극받은 피부에는 수분을 공급하는 것이 우선이다. 특히 마스크 장기 착용으로 인한 트러블 케어 후에는 필수적으로 보습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또한, 히알루론산 성분은 스스로 자기 무게의 300~1000배에 해당하는 물을 함유할 수 있는 특성이 있어 피부 보습에 도움이 되므로 히알루론산이 들어있는 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에 더해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술이나 담배, 커피를 줄이는 것이 좋다.

자외선은 피부 면역체계에 직접적으로 작용해 피부 노화를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자외선 차단제는 실외뿐만 아니라 실내에서도 2~3시간 간격으로 발라줘야 한다. 피부가 민감한 어린 아이들 같은 경우에는 물리적인 방법으로 자외선을 차단하는 무기자차 방식, 피부에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천연성분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근육 스트레칭을 통해 특정 부위에 반복적으로 자극이 가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일명 ‘동안 운동법’으로 불리는 안면 운동을 해보는 것도 좋다. 입술과 입 주변에 힘을 빼고 치아가 약간 보이게 입을 벌리며 “으” 하고 소리를 낸다. 그 다음 윗입술을 올리는 느낌으로 “흐” 하고 소리 내며 광대에 힘을 주면 된다.

장기적으로 자외선에 노출되거나 눈꺼풀을 뜨는 힘이 약해 이마에 힘을 줘 눈을 뜨는 경우 등 여러 가지 자극으로도 주름이 깊어질 수 있다. 특히 눈 화장을 할 때 눈을 위로 치켜뜨는 버릇 때문에 젊은 층에서도 주름이 깊어지는 경우가 흔하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두 배 이상의 더위가 예보된 만큼 피부 건강과 주름 관리에 주의가 요구된다. 개인마다 노화 양상 및 원인이 다르므로 본인에게 적합한 관리를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