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질염, 관심가져주세요
상태바
청소년 질염, 관심가져주세요
  • 박소연
  • 승인 2021.08.25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기 학생들이나 수험생들은 밥먹는 시간, 샤워시간까지도 줄여가며 장시간 앉아 공부에만 매달린다. 피로가 쌓여도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할 수도 없고, 학업으로 인한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시간을 할애할 수도 없다. 이 때문에 면역력은 저하되고 이로 인해 여성질환은 발생하기 쉬워진다.

하지만 민감한 부위에 나타나는 증상이므로 부모와 상의을 하거나 병원을 찾는 경우도 매우 드물다.

따라서 청소년기의 딸을 둔 엄마라면 아이의 상태를 미리 체크하고 예방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청소년기 질염은 면역력 저하와 통풍관리가 관건

학생들이나 수험생들처럼 장시간 앉아 있는 경우 질염이 많이 나타난다. 학생들에게 발생하는 질염의 경우 면역력 저하와 통풍 관리 문제에서 기인하게 된다.

질 내에는 보통 4-5가지의 균이 살고 있는데 그 중 ‘락토바실라이’라는 호기성 균이 가장 많이 존재한다. 이 균은 보통 좋은 균이라고 하고, 호기성이라는 뜻에서 보듯이 산소가 많은 상황을 좋아하는 균이다. 즉 통풍이 잘 되야 이 균이 많이 존재하게 되는데, 보통 꽉 끼는 옷을 자주 입거나 팬티라이너를 매일 하는 등 통풍이 잘 안 되는 상황이 되면 ‘락토바실라이’라는 균이 줄어들어 혐기성 균인 잡균들이 번식하게 되어 냄새, 가려움 등의 증상이 오게 되는 것이다.

이럴 때에는 가급적 알칼리성비누 사용은 자제하고, 미지근한 물로 잘 씻어주고, 옷은 가급적 꽉 끼는 레깅스나 청바지, 스타킹 등은 피하고 면으로 된 헐렁한 옷을 입히는 것이 좋다.

 

민감하고 흡수율이 높은 외음부를 유해환경으로부터 지켜주기 위한 전용 세정제를 사용하는 것도 추천한다. 약산성 환경의 외음부는 pH밸런스가 무너지기 쉽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용 세정제 중에서도 앞서 말한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nF1을 함유한 것이 좋다.
더불어 생리를 하는 청소년의 경우 생리 끝에 패드를 너무 오래 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세정 후 잘 말리고 속옷을 입는 것이 중요하다.

 

생리를 시작한 여학생의 경우 질 분비물이나 냄새, 가려움 등의 질염증상을 많이 겪게 되는데, 부끄러움과 두려움으로 부모나 선생님께 이야기 하길 꺼려해 혼자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다. 질염을 방치할 경우 자궁경부염이나 자궁내막염, 골반염 등으로 발전할 수 있고 심할 경우 불임이나 유산, 난산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딸을 둔 부모님이라면 이상증상을 미리 체크해 조기에 치료받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기사출처: MD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