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촉한 피부를 유지하고 싶다면?
상태바
촉촉한 피부를 유지하고 싶다면?
  • 박소연
  • 승인 2021.08.2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흔히 겨울철에 트는 히터만 피부를 건조하게 만든다고 생각하지만, 에어컨 바람에도 피부는 쉽게 건조해진다. 게다가 사계절인 우리나라는 계절변화에 따라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각질이 생겨 전체적으로 칙칙하고 지쳐 보이기 쉽다.

 

피부의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요인에는 계절 변화 외에도 우리의 건강과 직결되는 스트레스, 음주와 담배 및 생활습관, 감염, 신체 질환, 환경, 약제, 외상 등 끊임없이 다양하다. 원인이 다양한 만큼 아름다운 피부를 얻기 위해서는 생활습관 교정 및 세심하고 정확한 관리와 치료를 요한다. 따라서 피부에 관심을 지속적으로 갖고 가꾸어 나간다면 촉촉하고 아름다운 피부뿐만 아니라 덤으로 신체의 건강까지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올바른 세안 중요

촉촉하고 윤기 나는 건강한 피부를 위해서는 첫째로 올바른 세안이 가장 중요하다. 흔히들 올바른 세안이라고 하면 뽀득뽀득 느낌이 날 정도의 충분한 강도의 세안으로 생각하기 쉽다. 물론 노폐물 및 화장품을 깨끗이 없애는 것이 중요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로 인한 삼중 세안이나 뽀득뽀득 소리가 날 정도의 세안은 우리 몸이 스스로 만들어내는 유익한 장벽성분들까지 모두 제거되어 생기는 것으로 세안제가 과도한 알칼리성을 띠는 경우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3중 세안을 한번에 할 수 있는 클렌징 제품을 추천한다. 한번으로 세안을 끝낼 수 있다면 피부 자극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적절한 보습제 사용 필수

둘째로 적절한 보습제 사용이 필수적이다. 피부의 가장 바깥층은 각질층으로 피부 장벽의 최전선을 이루고 있다. 이 장벽을 이루는 성분들은 세라마이드(Ceramide), 콜레스테롤, 각종 지방산이 약 1:2:1의 비율로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위 성분들을 최대한 비슷한 비율로 함유하면서 충분히 공급해 줄 수 있고 다른 인공 첨가물질이 최소화되어 있는 제품 위주로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한 병풍추출물이 함유되었다면 피부 진정 및 재생에 효과적이기 때문에 이런 성분이 첨가된 제품을 추천한다.

 

피부에 도움되는 생활습관 지키기

세번째로, 피부에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을 지켜야 한다. 실내 온도는 18~20도로, 습도는 70%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한, 잦은 목욕이나 사우나, 때를 밀거나, 스크럽제, 필링제의 사용을 피해야 한다. 이는 오히려 상피를 통한 수분소실을 증가시켜 피부를 건조하게 한다. 피부에 불필요한 자극을 주어 각질을 더 악화시킬 뿐만 아니라 피부의 주름을 악화시키고 탄력을 소실시킬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를 해야 한다. 평소 물이나 과일을 많이 섭취하여 몸에 수분을 보충해주는 것도 촉촉한 피부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기사출처: MD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