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앞둔 수험생 건강관리법
상태바
수능 앞둔 수험생 건강관리법
  • 박소연
  • 승인 2021.08.1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과 같은 큰 시험을 앞둔 시기에서 우울증은 의욕과 집중력을 저하시켜 능력발휘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특히, 고3 수험생 자녀를 둔 부모는 수능을 100일도 앞두지 않은 시점에서 자녀의 마음 건강에 신경 써야 한다.

 

수험생에게 필요한 건 신뢰와 공감

 

우울증은 ▲우울감과 무기력함 ▲수면장애 ▲집중력 저하 ▲무가치감 ▲불안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이는 수험생이 가장 피해야 하는 적으로 치열한 경쟁과 승자만이 살아남는 입시풍토에 수험생의 정신건강은 위협 받는다.

우울증은 환자가 증상을 직접 말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중요한 점은 주변에서 증상을 알아차리는 것이다. ‘무턱대고 괜찮겠지’라는 믿음보다 ‘자녀가 잠은 잘 자는지’ ‘식사는 잘 하는지’ 등 기본적인 생활리듬부터 챙겨야 한다. 이외에도 자녀가 이유 없는 두통과 소화불량, 근육통, 답답함 등의 그 전에 없던 증상을 호소하면 아이의 마음에 귀 기울여보는 자세가 필요하다.

 

우울증 셀프 체크하기


다음 9가지 증상 중에서 5가지 이상의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며, 일상생활에 심각하게 지장을 받을 경우 우울증을 의심할 수 있다.

- 매일 지속되는 우울한 기분
- 흥미나 즐거움 저하
- 식욕부진이나 체중감소 혹은 식욕증가나 체중증가
- 불면이나 수면과다
- 정신운동성 초조나 지체
- 피로감이나 기력상실
- 가치감 상실이나 지나친 죄책감
- 사고력 및 집중력 저하, 우유부단함
- 반복되는 죽음에 대한 생각, 자살사고, 자살기도

 

함께하고 있다는 신뢰와 공감, 대화가 우선시 되어야

 

대화가 중요하다는 사실에 “아들, 딸 이야기 좀 해” 식의 갑작스럽고 강압적인 대화는 자녀에게 오히려 부담감을 유발할 수 있다. 아이가 대화하고 싶은 타이밍인지 확인하고 공감이 우선되어야한다. 자녀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이해하고 가벼운 대화를 시작으로 모든 과정과 결과에서 ‘혼자’가 아닌 ‘함께’ 라는 마음을 전달해야 한다. 부모가 겪었던 입시 상황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부모가 자녀에게 ‘잘하고 있지? 믿는다.’ 등의 부담을 줄 수 있는 질문보다는 ‘잘하고 있어~. 많이 힘들지?’ 등 신뢰와 공감을 개방형 질문으로 풀어나가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적절한 스트레칭은 긴장완화에 도움

 

일자목은 서 있거나 앉아 있는 상태에서 귓구멍이 어깨의 중심선보다 앞으로 나가 있는 상태이다. 가장 큰 원인은 장시간 앉아 있는 잘못된 자세로 ▲만성피로 ▲집중력 저하 ▲안구 피로 및 시력저하 ▲소화장애 ▲두통 및 어지러움 등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장시간 책상 앞에 앉아 있는 수험생은 일자목에 노출되기 쉽다. 공부할 때 의자 끝에 앉거나 엉덩이를 앞으로 빼고 등을 기대앉는 자세는 좋지 않다. 바른 자세는 엉덩이를 의자 끝 까지 깊숙하게 넣고 목과 허리를 쭉 펴고 턱을 당긴 상태이다. 그리고 스트레칭으로 긴장된 근육을 자주 풀어주며 자세를 바로 잡는 것이 좋다.

 

기사출처: MD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