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예방, 비만 탈출이 먼저!
상태바
유방암 예방, 비만 탈출이 먼저!
  • 박소연
  • 승인 2021.08.0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전부터 폐경 후 여성의 유방암 환자 비율이 전체의 절반을 초과하였다. 유방암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다양한 것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비만이 폐경 후 여성의 유방암 위험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유방암 발생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데, 폐경 여성의 경우 에스트로겐 분비가 감소하기 때문에 지방조직이 에스트로겐의 주된 공급원이 된다. 비만 여성일수록 지방조직이 많기 때문에 에스트로겐의 수치도 높아져 유방암 발생을 증가시키는 것이다.

 

유방암은 양질의 표준화된 치료가 적극적으로 적용된 덕분에 조기 발견 했을 시 생존율이 높은 암에 속한다. 여기에 자가검진 및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면 더 쉽게 치료가 가능하다.

 

■ 유방암 자가검진으로 조기 발견

유방암의 경우 대개 멍울로 진단되며 멍울로 나타나는 유방암의 80% 이상이 자가검진을 통해서 조기에 발견될 수 있다. 자가검진은 생리가 끝난 후 5~7일째가 가장 좋으며, 폐경기 이후인 경우엔 한 달 중 하루를 택하여 매달 정기적으로 자가검진하는 것이 좋다.

▲목욕 직후 거울 앞에 서서 양쪽 유방을 비교하면서 평소와 다른 유방의 모양이나 돌출 또는 함몰 부위가 있는지 육안으로 살핀다. ▲양손을 깍지 끼워 머리 위로 올리고 가슴을 편 상태로 다시 관찰한다. ▲양손을 옆구리에 올려놓고 어깨와 팔을 앞으로 살짝 기울인 상태에서 또 한 번 관찰한다. ▲관찰이 끝나면 왼팔을 들고 오른손 검지, 중지와 약지를 이용해 왼쪽 유방을 샅샅이 만져본다. ▲젖꼭지를 중심으로 원심을 그려가며, 혹은 안쪽부터 바깥쪽으로 일정한 형식을 정해놓고 만져야 이상이 있는 것을 놓치지 않는다. ▲젖꼭지를 짜보아 혈액이나 유즙과 같은 비정상적인 분비물이 나오는지 살펴본다. 오른쪽에도 동일하게 해보고, 겨드랑이를 함께 만져보는 것도 좋다.

■ 유방암을 예방하는 바람직한 생활습관

고지방과 고칼로리의 식생활과 그로 인한 비만으로 에스트로겐에 노출되는 총 기간이 증가하는 것이 유방암 발생의 큰 요인이기 때문에 식습관의 개선이 필수적이다. 음주는 체내의 에스트로겐과 안드로겐의 분비를 촉진하여 유방암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으므로 음주를 삼가는 것이 좋다. 계획적인 식단이 도움이 된다. 지방을 20% 이하로 제한하는 저지방 식단이 좋고 과일, 채소, 통곡물 등 섬유질을 증가시킨다. 콩에 들어있는 생리활성물질인 이소플라본은 암세포의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으므로 콩류를 주 3회 이상 섭취한다. 이와 관련하여, 유방암을 예방할 수 있는 식품으로서는 콩류 및 콩으로 만든 음식,흑임자, 과일 및 야채, 녹차, 유제품 및 비타민 D등이 있다. 따라서 사람들은 국내산 무농약 쑥이 들어간 콩쑥개떡이나 활성산소를 제어하여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흑임자가 들어간 흑임자 인절미를 많이 찾기도 한다.

반면에 커피, 차, 초콜렛 등 ‘고카페인 식이’, 그리고 흰쌀밥, 흰설탕, 흰밀가루, 흰소금 등 ‘백색 식품’은 피한다.

운동은 체중조절과 대사증후군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으며 폐경 후 유방암 발생을 억제한다. 일주일에 5회 이상, 45~60분 운동을 지속하면 유방암의 발생율을 줄일 수 있다. 체중이 자꾸 늘어난다고 느낄 때는 식후에 걷기 운동을 추천한다. 운동 자체가 체내 호르몬과 에너지 균형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며 과식을 예방하고 혈액순환을 돕는다.

 

기사출처: MD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