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이 너무 낮으면 자살 시도할 위험성이 높아진다?
상태바
지방이 너무 낮으면 자살 시도할 위험성이 높아진다?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2.05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에 해롭기만 한줄 알았던 지방이 너무 낮으면 자살을 시도할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무리한 다이어트가 비만세포에 있는 세로토닌을 낮춰 우울증과 자살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국내에 한 연구팀에서는 자살 의도가 강한 우울증 환자의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자살 의도가 전혀 없는 우울증 환자에 비해 더 낮은 것으로 밝혔다. 연구팀은 우울증 환자 73명을 대상으로 자살 의도가 강한 20명과 자살 의도가 전혀 없는 53명의 두 군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자살 의도군의 평균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107 mg/dl로 자살 비의도군의 156 mg/dl 보다 30% 정도 의미 있게 낮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연구팀은 혈중 중성지방과 저밀도 콜레스테롤(LDL) 수치가 너무 낮으면 세로토닌 기능이 떨어져 기분 조절과 수면·식욕에 영향을 미치고 우울증과 불안증이 생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자살을 시도한 우울증 환자의 세로토닌 기능이 한 번도 자살을 시도한 적이 없는 우울증 환자의 세로토닌 기능보다 약 50% 정도 더 떨어져 있다는 결과에서 보듯이 세로토닌은 자살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뇌를 구성하는 중요한 성분 중 하나인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과 같은 지방질의 부족은 세로토닌 합성과 기능에 이상을 일으켜 자살에 더 취약하게 만들 수 있음을 보여 주는 연구로 너무 심한 다이어트를 할 경우 뇌를 구성하는 주요 지방 수치의 저하를 유발하여 세로토닌 기능을 떨어뜨려 결국 우울증과 자살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다.

이번 결과는 몸속 지방 수치의 저하가 세로토닌 기능에 장애를 일으켜 자살 가능성을 높인다는 가설을 입증한 연구로 향후 더 많은 연구 과정을 거친다면 간단한 혈액 검사만으로도 자살 가능성을 미리 예측하여 자살 예방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기분장애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Affective Disorders, ISAD)의 공식 학회지인 정동장애학술지 <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