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와 여자! 성격만 다른게 아닌 뱃살도 다르다?!
상태바
남자와 여자! 성격만 다른게 아닌 뱃살도 다르다?!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1.18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올해 새해 계획으로 남녀를 막론하고 ‘체중감량’이 1위로 꼽혔다. 매년 해마다 반복되는 다짐일 수 있지만 다이어트를 계획 중인 이들 중 가장 감량하고 싶은 신체부위로 뱃살을 꼽는다. 해가 가고 강산이 변해도 달라지지 않는 결과일터, 뱃살 감량을 계획 중인 이들이 이것을 작심삼일로 끝내지 않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 남자와 여자의 뱃살은 선천적으로 다르다?

남자와 여자는 뱃살의 원인도 감량 방법도 다르다. 이 차이를 알지 못해 다른 성별의 뱃살 감량법을 선택했다면 노력에 비해 큰 성과를 내지 못했을 것이다. 당신의 뱃살 감량법을 뒤돌아보라. 노력한 만큼의 감량을 위해서는 먼저 내 뱃살을 파악해야 한다.

여자들의 뱃살은 대다수가 피부 바로 밑에 위치한 피하지방인 경우가 많다. 피하지방은 주로 아랫배와 허벅지, 엉덩이 등에 많이 쌓이는데, 뱃살이 손가락으로 두껍게 잡힌다면 그것이 바로 피하지방이다. 또한 복근이 없는 경우 팽창하여 무거워진 내장이 앞으로 튀어나오게 되면서 뱃살만 볼록하게 생기기도 한다. 출산의 경험이 있다면 출산 이후 관리하기 힘든 뱃살을 얻기도 한다.

반면 남자들의 경우에는 여자와 달리 내장지방이 쌓여 복부비만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남자들의 뱃살을 일컬어 ‘꺼지지 않는 배’라고 하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내장지방은 뱃속 장기 주위에 축적된 지방이라 육안으로 볼 수도 없으며 만질 수도 없다. 옆으로 누웠을 때 무게에 의해 변형되는 여자의 피하지방과 달리 내장지방은 복부 내부라는 한정된 공간에 머무르기 때문에 유동성이 없어 늘 산과 같은 불룩한 형태를 유지하게 된다.

● 뱃살은 내 건강을 갉아 먹는다

남녀의 뱃살은 태생부터 다르지만 유일하게 같은 점이 한 가지 있다. 바로 뱃살로 인한 건강 위협이다. 대한비만학회에 의하면 복부비만을 갖고 있는 사람이 정상인보다 성인병에 걸릴 위험이 2배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은 단순히 체중이 증가한 것이 아니라 체내 지방량이 정상범위보다 증가한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단순히 미용적인 문제에서 벗어나 고혈압, 당뇨, 이상지혈증 등의 다양한 만성질환을 야기하며 이 질환들은 주로 심장병과 뇌졸중을 일으키는 동맥경화의 원인이 된다. 뿐만 아니라 대장암, 신장암, 남자의 경우에는 전립선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 남녀 뱃살 다이어트 5계명

먼저 피하지방으로 인한 복부비만이 대부분인 여성들의 경우 자세를 바르게 교정하고 부종을 막기 위해 나트륨을 줄인 저염식 다이어트 식단을 계획하는 것이 가장 먼저 해야 할 방법이다. 또한 물을 자주 그리고 많이 먹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팁 중 하나다. 탄수화물보다는 단백질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기 때문에 밥보다 지방이 없는 육류와 함께 야채, 과일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내장 팽창으로 인한 뱃살을 막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복근을 만들어 배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 좋다. 피하지방이 많이 쌓이는 아랫배, 허벅지, 엉덩이 등의 부위에 근육의 탄력을 높이고 틈날 때마다 마사지를 해 부종을 예방하는 것 또한 방법이다. 남자들의 뱃살 다이어트는 여자와 달리 칼로리 소모를 목적으로 두어야 한다.

내장 비만이 대부분이기 때문인데 흔히 뱃살을 빼는 운동이라고 알려져 있는 윗몸일으키기 등의 운동은 복근을 만드는 것이 목적인 운동이므로 칼로리 소모량이 적다. 따라서 칼로리 소모량이 큰 유산소 운동을 병행하여 체내에 축적된 지방을 제거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 술과 야식은 가급적 줄이고 고열량의 기름진 음식을 되도록 자제하는 것이 좋다. 규칙적이고 적당한 식단과 칼로리 소모량 큰 유산소 운동을 접목하다보면 자연스레 배 둘레는 줄어들게 된다.

또한, 복부비만은 건강에 상당히 치명적이다. 가볍게 여기고 간과하기에는 초래할 수 있는 질병이 너무 많기에 복부비만이 의심된다면 고혈압이나 당뇨 등의 성인병 검사를 꾸준히 하는 등 건강을 체크해야 한다. 더불어 다이어트의 핵심은 저녁에 달려있다. 저녁에는 지방이 적고 섬유질과 단백질이 풍부하면서도 포만감은 느껴지지만 부담스럽지는 않는 베타글루칸이 풍부한 귀리를 사용한 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을 준다. 이처럼 똑똑한 저녁식사를 해야 복부비만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