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이 여성보다 흡연과 음주로 인해 탈모를 촉진시킨다!
상태바
남성이 여성보다 흡연과 음주로 인해 탈모를 촉진시킨다!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0.12.2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 탈모의 주요 원인이 유전적 요인 외에 음주와 흡연이 탈모를 촉진시킨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2014년 ‘안드로겐 탈모증과 환경적 인자의 상관관계(An epidemiological study of androgenic alopecia in 3114 Korean patients)’에 관한 연구논문 결과에 따르면 탈모 환자를 대상으로 유전적 요인과 식습관, 음주, 흡연, 수면시간, 질병 등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음주 혹은 흡연을 하는 남성 탈모환자의 경우 그렇지 않은 환자들보다 탈모의 정도가 더 심한 것을 확인했다. 

연구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성 탈모 환자 중 음주와 흡연을 하지 않는 환자는 25.4%인 반면에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환자는 29.3%으로 나타났는데, 이들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남성 탈모 환자들은 가장 높은 단계(Level 3)의 탈모 유형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면, 여성 탈모 환자의 경우 탈모와 흡연 및 음주는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상관관계를 찾을 수 없었다. 해당 논문에서는 3,114명의 탈모 환자 중 여성이 1,231명인 반면에 남성은 1,883명으로 약 3분의 2를 차지했으며, 탈모의 발생 평균 연령은 남성이 29.8세, 여성이 33.6세로 남성이 여성보다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의 경우 64.1%, 여성의 경우 49.4%가 가족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녀 모두 가족력이 있는 경우 안드로겐탈모증이 더 심했고, 발병연령 또한 가족력이 있는 환자가 남성 28.8세, 여성 32.7세로 가족력이 없는 환자 남성 31.8세, 여성 34.3세보다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안드로겐탈모증에 유전적 요인이 주요 역할을 하지만 흡연이나 음주 등의 생활습관이 탈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결과 담배에 있는 성분 중 니코틴에 의해 혈관이 수축되어 모발에 혈액 공급이 잘 이뤄지지 않고, 과도한 음주로 모근의 피지 분비가 늘어나 모발이 가늘어지고 약해질 수 있는데 이러한 영향이 장기간 지속될 경우 탈모증이 악화될 수 있다.

안드로겐탈모증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금연과 함께 과도한 음주는 반드시 삼가야 하며, 단백질이 부족할 경우에도 모발이 가늘어 지거나 잘 빠지고 탈모 위험이 커질 수 있어 성인일 경우 하루 단백질 섭취량을 체중 1kg당 0.8g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단백질 섭취 시 계란, 우유, 소고기, 닭가슴살은 물론 체내에 빠른 단백질 흡수를 위해 유청 단백질과 지속적인 단백질 보충에 도움을 주는 카페인 단백질이 함유된 가공품을 섭취하는 것도 참고하길 바란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