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족에게 꼭 필요한 척추 건강 관리법!
상태바
실내족에게 꼭 필요한 척추 건강 관리법!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0.12.23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 추위로 많은 사람들이 야외 활동 대신 실내에 오랫동안 머무른다. 특히 요즘처럼 집안에서 대부분 시간을 보낼 경우 따뜻하고 편한 실내 활동이 허리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테이블 높이가 눈높이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경우 자세가 구부정해지기 때문에 이렇게 잘못된 자세로 오랜 시간 모니터를 보게 되면 목과 허리에 긴장감이 가중되고 통증이 반복돼 거북목 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거북목 증후군은 목이 앞으로 굽으면서 C자 형이어야 하는 목뼈 선이 일자로 곧게 펴지는 질환이다. 이를 방치하면 목과 어깨, 허리 등이 저린 증상이 나타나고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다.

업무를 할 때, 모니터를 자신의 눈보다 15도 각도 아래에 놓고 사용하고, 노트북 위치를 높여줄 수 있는 거치대를 활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으며, 틈틈이 어깨를 뒤로 젖히고 등을 쫙 펴야 목과 허리의 압박을 줄일 수 있다. 

특히나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는 겨울철에는 소파에 누워 TV를 보거나 태블릿 PC를 즐기기면 좋지만 푹신하고 편한 소파가 허리 건강에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소파의 푹신푹신한 쿠션은 척추 곡선이 틀어지게 해 디스크나 관절 스트레스를 높이고 척추 질환을 유발 시킨다. 또한 눕듯이 앉거나 옆으로 누워 턱을 괴면서 태블릿 PC를 보는 습관은 척추 뼈에 더 심한 압박을 줄 수 있다. 

TV를 시청하거나 태블릿 PC를 조작할 때는 소파에 오래 누워있지 말고, 엉덩이를 소파 깊숙이 집어 넣고 상체는 등받이에 기대어 다리를 90도로 세워 앉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또한, 등받이와 허리 사이에 쿠션을 끼워 넣는 것도 바른 자세에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부족한 잠을 한꺼번에 해결하여 오랜 수면을 취할 경우 허리건강에 각별히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지나친 수면은 오히려 척추를 딱딱하게 경직시켜 작은 자극에도 심한 통증을 느끼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척추는 적절한 이완과 수축 작용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장시간 고정적인 자세를 취하는 것은 해롭다. 성인의 수면시간은 하루 7~8시간이 적절하고, 낮잠은 1시간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잠자는 자세도 중요하다. 잘 때는 똑바로 누워 무릎 밑에 베개를 하나 더 받쳐 척추 곡선을 유지시켜 주는 것이 좋다. 엎드려 자는 자세는 목이 꺾이면서 허리와 목에 부담을 주는 만큼 피하도록 한다. 또한 스트레칭은 낮은 기온로 인해 움츠러든 근육을 부드럽게 이완하고, 관절과 인대의 긴장을 풀어주기 때문에 실내에서도 꾸준히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기사 출처: 엠디저널(발췌 후 재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