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증, 뇌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상태바
수면무호흡증, 뇌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0.12.0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다 깨다를 반복하는 생활로 늘 피곤함을 느끼던 60대 홍모씨. 어느날 갑자기 급성 뇌졸중으로 쓰러져 응급실을 찾은 홍씨는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뇌졸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평소 취침 도중 숨 막히는 느낌 때문에 잠을 깼다가 다시 자는 생활을 반복했지만 특별한 증세를 느끼지 않아 방치했던 것이 화가 됐다.

 

홍씨처럼 60대 이상의 환자들에게 수면장애는 다른 질병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고혈압,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을 비롯해 심근경색, 뇌졸중과 같이 생명에 직접적인 위협을 주는 급성질환의 원인이 된다. 특히 나이가 들면 남성의 수면무호흡증 발생률이 높아진다. 기도 주위 조직인 목젖, 연구개 등에서 탄성이 줄어 숨을 들이쉴 때 쉽게 안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기도를 막기 때문이다.
 
수면 무호흡증은 잠잘 때 기도 윗부분이 좁아져 호흡이 저하되거나 완전히 호흡이 없어지는 질병이다. 동맥 내 산소 농도가 정상인의 75%에 불과하기 때문에 신체에 산소가 부족하게 되고 이러한 수면 무호흡증으로 뇌혈관의 산소부족 상태가 지속되면 뇌졸중의 위험이 크게 증가할 수 있다. 
 
하지만 수면 무호흡증환자는 대부분 증상을 느끼지 못해 장기간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만약 낮에도 계속 졸리거나 피로에 시달리는 경우 수면무호흡증이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 수면 무호흡 증세가 있는 경우에는 심각한 뇌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뇌졸중 환자 중 일부는 무호흡증이 지속되면서 뇌졸중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특히 수면장애는 고령층일수록 더욱 위험하다. 노화 현상과 함께 여러가지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고령층에서 수면장애가 발생하면 신체에 산소 공급이 원할하지 않아 심근경색이나 고혈압 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수면장애 여부를 확인하고 원인 또한 파악하여, 꾸준히 치료를 하는 것을 권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